스크린과  영사대가 배송되어 왔습니다.

스크린은 일단 크기로 압도 해서  합격
영사대는 고급형이라고 해서 구매 하였지만.. 평탄도도 안나오고 좀 허접했습니다.
게다가 영사대 설치하고 앞으로 빔을 쏘니 회의 테이블 주변 앉아 있으면 머리 그림자가 생기고
프로젝터 쪽 빔 때문에 눈이 부셔서 사용하기가 좋지 않습니다.

프로젝터는 무조건 천정에 설치하는것이 진리인듯합니다. 

(2012.4.25 내용 추가 )
천정에 설치하고서 좋아했는데.. 머리 그림자가 안생기고 깔끔한것은 정말 좋았는데..
입사각과 반사각의 차이로 인해 화면 색감이 현저히 떨어지는 현상이 발생하여 
얼마뒤 다시 천장에서 내려서 영사대에  올려두는것으로 바꿨습니다. 걸리적 거리고 깔끔하지는 않지만
선명도와 화질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어쩔수가 없네요.



아래 사진은 스크린 프레임을 조립하기 위해 펼쳐 놓은것입니다.
생각보다 훨씬 큰것 같아서 놀랐습니다. 순간 너무 커서 회의실 벽면에 설치가 안될것 같은 불안감이 살짝 들었지만
다행히 꽉차게 맞았습니다.



스크린 원단과 프레임을 스프링으로 고정하고 있는 장차장과 애량씨


스크린 장착용 지그를 벽에 장착하고 있는 곽대리



석고벽체라서 잘 빠져버려서 장차장이 다시 시도중.. 사다리가 부러질까 불안함..



설치후 윈도우 화면



FULL HD 영화도 한번 틀어보고 ( 스타워즈 )


FULL HD 영화도 한번 틀어보고 ( 스타워즈 ) 







코드리뷰를 열심히 하려고 작년에 47인치 LED TV를 구매했었습니다. (물론 일반 회의때도 사용 )
하지만 회사의 회의테이블이 그리 크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먼쪽에 앉은 사람은 소스 코드를 볼때마다 잘 안보여서 인상을 찌푸려야 했죠. 그나마 소스 코드는 폰트조절이 됐지만, Redmine 웹 화면을 띄어놓을때는 조절도 잘 안되어서 힘들었습니다.

그래서 생각한것이 모니터 분배기를 이용한 화면 공유 입니다.



TV는 그대로두고 LCD 모니터 21인치 2개를 회의 테이블에 더 설치하고 모니터 분배기로  같은 화면을 공유하는 것이죠. 화면 보는것은 그럭저럭 쓸만 했습니다.
다만 . 회의실 테이블이 모니터와 모니터 케이블등으로 지저분해지고, 회의할때 모니터 때문에 서로 얼굴이 잘 안보이는 단점이 바로 나타났습니다.

그래서 심사숙고(1~2시간) 끝이 결정한 것이 FULL HD 프로젝터 시스템을 세팅하는 것이었습니다.
요즘 모든 구매는 충동 구매로 시작 되어 버리는군요. ^^;

[ 옵토마 H23 Full HD 프로젝터 ]



[ 윤씨네 고급 영사대 ]
1.2 미터 높이까지 높이 조절이 가능합니다.





[윤씨네 120인치 16:9 와이드 액자형 스크린 AV원단(gain:2.8) ]
아래 이미지는 우리 회사에 설치한 사진은 아닙니다. 아직 배송중.. ^^ 




이번에 세팅하는 시스템이 우리 회사 코드 리뷰 & 멀티미디어를 위한  최종 시스템이 되기를 바랍니다. 

설치 장면
http://ictlab.tistory.com/276 

창조경영에 대한 몇가지 오해에 대해서
트위터에 올라왔던 글을  인용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창조경영의 첫번째 오해:
창조기업은 '한명의 천재가 만들어 낸다.

' 그러나 대부문의 창조기업은 협업(collaboration)의 중요성을 강조.


창조경영의 두번째 오해:
'직원의 자율을 강조하기만 하면 창조가 일어난다.

' 자율은 창조의 필요충분조건이 아니며, CEO의 커미트먼트와 리더십이 필수. SERI


창조경영의 세번째 오해:
'창조는 섬광처럼 일어난다.

' 창조와 혁신은 아이디어의 교환 및 피드백 과정에서 '서서히 부상'하는 것이 일반적. SERI


창조경영의 네번째 오해:
'성공의 핵심이 아이디어이다.

' 아이디어 자체보다는 아이디어를 내고 구체화 하는 '인재'가 더욱 중요. SERI



트위터에서 인용 @iSooPark  


SVN
안전한 소스 관리를 위해서 가능한 다음 지침을 꼭! 따르기 바랍니다.

 

l  소스 수정 후 퇴근 전에 반드시 서버에 올리기 ( 사고 방지 목적 )


l  소스 수정 전에 UPDATE를 먼저 해보고 작업 시작할 것 ( 1인 프로젝트 제외 )


l  소스 커밋하기 전에 UPDATE를 먼저 하고 커밋 할 것


l  프로젝트에 추가한 파일 있으면 반드시 서버에 추가하고 작업 시작할 것 ( 파일크기가 너무 큰 것 제외 )



 

회사의 프로젝트 소스는 언제든지 누구나 다운받아서 빌드를 해도 돌아갈 수 있게 항상 유지되어야 합니다.


이 원칙에 문제가 없도록 소스 관리에 신경 쓰기 바랍니다.

현재 우리 회사에서 관리하는 프로젝트가 수십개 됩니다.
물론 각 프로젝트 마다 다른 장비 소스들이며
같은 장비더라도 하드웨어가 바뀌어서 도저히 단일 소스로 관리 할 수 없는 경우에는
SVN 에서 브랜치 만들서 수정하므로
그런 프로젝트들까지하면 관리해야 하는 프로젝트 개수는 훨씬 많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우리 회사 소스 공유 원칙은 다음과 같습니다.

모든 개발자가  모든 프로젝트 소스를 이해하고 수정 할 수 있어야 한다.

그렇게 해야 하는 이유는

첫째 담당 개발자의 부재시에도 회사에서는 그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을 해야 할 수 있어야 한다.
여기서 부재란 직원의 퇴사 뿐 아니라 휴가 또는 타 프로젝트 작업 진행 등의 모든 이유를 말합니다.

둘째 다른 사람의 소스를 보면서 공부를 한다.

셋째 서로 소스 분석을 통해 버그를 찾아낸다. ( 코드 리뷰의 효과와 비슷 )

넷째 코딩할때 다른 사람이 이해하기 쉽도록 작성하는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


현재 우리 회사에서 위에 열거한 모든 효과가 제대로 나타나는 것은 아니지만
기본적인 소스 공유의 원칙을 지켜나간다면 점진적으로 효과가 나타나게 될겁니다.

이를 위해서 각각의 개발자가 남의 코드를 이해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르는것이 필요하고
자신의  업무와 다른 사람이 해야 할 업무가 나누어져 별개로 있는것이 아니라
우리 회사의 모든 직원이 개발 공동체라는 생각이 필요합니다.

자신이 하던일이 아니더라도 담당자가 바뻐서 처리하기가 버거워운 것 같으면
주변에서 도와주어야 합니다.

지금까지 다들 잘 해오고 있으며
앞으로도 회사 전체의 프로젝트 개발 역량은 점점 향상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1. 홍환민 2010.03.16 10:57

    ^^ 좋은 원칙을 가지고 계시네요.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특히나 소규모 중소기업에는...
    그런데 저게 생각처럼 잘 되지는 않죠. 제 결론으로는 공유되어야 할 업무(혹은 소스)가 특정 사람에게 분리되어 있으면 결국 신경을 못쓰게 되더라고요. 발가락이라도 같이 담궈야 내 일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